뉴욕 지하철에서 이 괴담의 모티브가 될 만한 사건이 일어났었다는 증거는 찾을 수 없으나 이와 비슷한 사건이 실제로 현실에도 있었다. 후유증인지 […]