그것이 고속철이든 도시의 작은 전차든 쉼없이 바뀌는 창 밖의 풍경은 언제나 흥미로웠다. 아니 지루하다는 단어는 어울리지 않는다. 여객기 창문 밖 […]